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권력'에 해당되는 글 1

  1. 2013.12.20 전략은 불필요한가 (3)
2013.12.20 12:33

전략은 불필요한가 쟁점2013.12.20 12:33

푸코가 1979년 5월 '르몽드'에 기고한 '봉기는 무용한가'를 읽었다. 1979년 이란혁명에 대한 이 글은 지금의 우리에게 많은 영감을 준다. 그러나 전략에 대한 폄훼 혹은 오해는 동의하기 힘들다. 이에 대한 느낌을 아래 적는다.

서정연씨가 옮겼다. 글을 읽으려면 여기: 푸코 '봉기는 무용한가'


1979년 샤에 맞서 무장한 군인 앞에 목숨을 걸고 나선 이란의 인민.

이란 혁명이 결국 호메이니와 종교 지도자들이 권력을 잡는 것으로 끝나자 이에 대한 비난이 좌와 우 모두에서 빗발쳤다. 최근 이집트 혁명과 아랍의 봄에 대해 여러 지식인과 언론이 그러는 것처럼 말이다. 푸코는 이렇게 말한다.

"'봉기[반란]는 무용하다. 언제나 그건 매한가지니깐'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권력 앞에서 자신의 목숨을 거는 사람들에게 어느 누구도 지시를 내리진 않는다. …… 인민들은 봉기한다. 그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위대한 사람들이 아닌 아무나의) 주체성은 봉기에 의해서만 역사에 도입되며 역사에 자신의 숨결을 불어넣는다."

사실 봉기와 반란은 푸코가 거리를 두는 전략가들의 '전략'에 의해 일어나지 않는다. 반란의 우연한 계기들은 언제나 예측 불가다. 푸코가 봉기ㆍ반란과 구분하는 혁명도 다르지 않다. 일반적 특징들 몇몇을 꼽을 순 있겠지만 정확한 순간, 계기를 짚어내기는 어렵다. '안녕들하십니까' 대자보가 일으킨 파장에서도 우리는 이러한 우발성을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면 전략은 불필요한 것인가. 푸코는 자신의 이론적 도덕이 '전략가'의 것과 다르다고 주장한다.

"나의 이론적 도덕은 이들[전략가]의 것과는 정 반대다. 그것은 '반전략적'이다. 즉 하나의 특이성이 반란을 일으킬 경우에 [이를] 존중하는 것, 권력이 보편적인 것을 침해할 경우에 [이에 대해] 비타협적이 되는 것이다."

이러한 푸코의 도덕은 전략가들에게 필요한 것임에 틀림 없다. 반란을 그 자체로 존중하는 것, 비타협적이 되는 것. 그러나 여기에는 석연찮은 무엇인가가 있다.

그것은 봉기와 반란을 순전히 우발적인 현상으로, 즉 인간이 어쩌지 못하는 자연현상으로만 바라보는 데서 오는 한계가 아닐까. 그렇기에 푸코가 주목하는 것은 목숨을 걸고 군대에 맞선 남녀다. 그러나 이러한 남녀가 거리에 나서게 된 계기가 순전히 우발적인 것 만은 아니다. 그들의 동료 형제, 혹은 가족으로부터 이어받은 어떤 의식적 경험들이 존재한다. 새롭게 촉발된 운동이 흔히 과거의 성공한(것처럼 여겨지는) 봉기의 형태를 모방하곤 한다는 사실을 주목해야 한다.

이것 뿐만은 아니다. 봉기와 반란이 촉발되는 구체적인 순간과 계기를 특정할 순 없지만, 이러한 계기가 모습을 드러내기까지는 적지 않은 의식적 반대파의 노력이 있어왔다. 인쇄술의 발달과 계몽주의의 확산은 프랑스 혁명의 전제였다. 러시아 혁명은 경찰과 황제까지도 무시하지 못할정도로 성장하던 노동자 운동의 역할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한국에서도 비슷하게 1987년 6월 항쟁 앞서 수많은 불온 서적들이 대학가에 넘쳐났고 야학ㆍ서클ㆍ학회와 같은 학습ㆍ조직활동이 확산됐다.

봉기와 반란을 그 자체로 존중하는 것은 혁명적 전략가의 필수적 도덕이다. 인민으로부터 배우며 그 내부에서 전략을 세우는 게 전략가가 해야 할 임무다. 봉기와 반란이 자신이 예측 또는 계획한 데서 벗어났다며 기권하는 것은 결코 전략가적인 태도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이들 반란을 그저 존중만 하는 게 꼭 비타협적 이론가의 태도도 아니다. 왜냐면 "넘어설 수 없는 법"에 "제한 없는 권리로 맞"서는 것은 언제나 인민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때때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때때로 2013.12.20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작스럽게 떠오른 생각. 어쩌면 자기 변명의 목적 하에 자신의 도덕을 위축되게 진술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이슬람 혁명으로 끝난 이란 혁명에 대한 좌우파 양쪽의 비난을 견디긴 쉽지 않았을 듯.

    지금도 그렇듯 무슬림과 이슬람주의에 대한 유럽 좌파들의 제국주의적 편견은 꽤나 큰 약점이다. 이를테면 프랑스 좌파는 교육의 세속성을 지킨다는 이유로 이슬람 여학생들의 히잡 착용 금지에 찬성했다. 영국에서는 좌파들 일부에서 전쟁반대 투쟁에 이슬람주의자들과 함께하는 데 불만을 터트리곤 했다.

    그랬으니 호메이니의 승리로 끝난 이란 혁명을 두고 (한때 지지했다고) 푸코를 오죽이나 공격했을까. 그러니 그는 혁명과 봉기를 구분하고 역사로 사로잡힌 봉기, 혁명의 결과가 그렇다 할지라도 자신은 봉기를 존중하고 지지한 것뿐이라고 말하려던 게 아닐까. 당시 논쟁의 맥락을 살펴서 푸코를 좀 더 이해할 필요가 있었을 듯싶다. 어쨌든 당시 논쟁 맥락을 찾아볼 여력은 없으니 추측일 뿐이다.

  2. 지나가다 2013.12.30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측하신 부분이 일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푸코의 경우 당시에는 물론이고 아직까지도 이란 혁명에 대한 지지 표명으로 욕을 먹고 있지요. 특히 당시에 푸코가 이란 혁명을 보고 와 작성한 르포 기사들은, 프랑스 좌우파는 물론 이슬람 국가에서 프랑스로 망명한 이들에게까지, 이슬람을 낭만화한다거나 전체주의-가부장적 체제를 옹호한다는 이유로 엄청난 비난을 받게 됩니다. (이 르포 기사들을 보면 푸코가 이슬람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그들에게서 희망적인 면을 본다거나, 이란 혁명을 이슬람에 기반한 "정치적 영성"의 봉기로 보는 부분들이 있는데 이러한 부분들이 특히 문제가 되었죠.)

    푸코의 저 글은 그의 전체적인 정치적 입장과도 연결되는 것이지만, 동시에 이런 상황에서 나온 일중의 자기 방어로 읽혀야 할 겁니다. 실제로 푸코는 이 글 이후 자기 할 말은 다했다는 듯이 수많은 질문에도 불구하고 이란 혁명에 대해 단 한번도 공식적 발언을 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