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

« 2019/7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12월 28일 서울광장에 모인 10만 명의 노동자는 단호하게 철도파업 지지를 선언했다. [사진 自由魂]

탑골공원에서 오후 2시에 열린 전교조의 사전집회부터 참여했다. 1000여 명의 조합원이 매우 좁은 장소에서 힘있게 사전집회를 진행. 참여한 전교조 조합원들의 열기는 매우 뜨거웠다. 사전집회 열기와 달리 서울광장까지 이동은 행진이 아닌 인도를 이용한 개별적 이동. 그러나 참여한 사람의 수가 있다보니 행진 아닌 행진. 산업은행 앞에서 대학생들의 '안녕들하십니까' 대열을 스쳐 지나가고 영풍문고 즈음부터는 건설노조의 연대파업 대열과 합쳐지면서 자연스럽게 거리행진으로 이어졌다.

30여분 쯤 지나 도착한 서울광장은 이미 집회에 참여한 사람들로 꽉차있었다. 족히 10만 명은 됐을 듯. 서울광장에서 서울시내로 향하는 도로마다 경찰의 차벽이 높게 서있었다. 경찰은 경찰버스가 모잘랐던지 관광버스까지 대절해 전국에서 모여들었다. 그러나 시위대는 위축되지 않았다. 가장 인상적인 대열은 건설노조.

집회가 중반쯤 지나면서부터 여러 노조가 이동을 시도했다. 사전에 중앙에서 계획된 것인지 각자의 의지인지는 모르겠으나 여러 방향으로 서울광장을 빠져나가 광화문을 향했다. 내가 향한 삼성 본관 앞 시위대에선 건설노조가 맨 앞을 차지하고 있었다.

전날 밤 정부는 이날 시위의 김을 빼기 위해 수서발KTX 법인 설립 면허를 발급했지만 시위대는 아랑곳 하지 않는 분위기였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권 동안 여러번 정권 퇴진 구호가 나왔지만 이날처럼 자연스러웠던 적은 없는 것 같다. 정부가 강경한 상황에서 조직을 추슬리기 위해 일단 후퇴하자는 이야기가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에서 나오고 있었지만, 그리고 전날 철도노조와 민주노총의 태도에서 그러한 머뭇거림이 보였지만 조직된 노동자들의 태도는 자신감으로 충만했다. 그래서였을까. 내가 있던 곳에서 경찰은 해산 명령을 '4차'까지 발했다. 보통은 '3차 경고' 이후 강경진압을 해왔던 것과는 사뭇 달랐다. 개인적으로 '4차 해산 명령'은 처음 들어봤다.

결국 이 투쟁의 해답은 여기 있다. 조직 노동자를 어떻게 동원할 것인가. 학생과 미조직 노동자들은 이미 충분히 그들의 의지를 보였다. 이제 민주노총으로 대변되는 조직 노동자들의 의지에 따라 이 투쟁은 더 확산될 수도, 가라앉을 수도 있다. 사실 가장 앞장서야할 것은 좌파 정치세력이지만 지금 상황에선 우선 민주노총에게 기댈 수밖에 없다. 민주노총 내 좌파의 건투가 필요하다.

Posted by 때때로

22일 한미FTA 비준안의 국회 통과에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당일 5000여 명의 시민들이 여의도 국회 앞과 명동 곳곳에서 경찰과 충돌하며 시위를 벌인데 이어 23일에는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1만5000여 명의 시민이 모여 "비준 무효" "이명박 퇴진"을 외치며 분노를 표현했습니다. 한 시민은 여의도 국회는 1%만을 위한 곳이라며 "여기가 99%의 국회다. 총사퇴! 조기총선!"이라는 팻말을 만들어 오기도 했습니다.

민주노동당의 정당연설회로 열린 서울광장의 시위에는 이정희 의원, 김선동 의원,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연사로 나서 큰 호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정희 의원의 인기는 상상 이상이더군요. 참가자들이 "이정희"를 연호해서 진행이 늦어지기까지 했으니까요. 연사들 중 가장 재밌는 발언은 역시 '나꼼수'의 정봉주 의원이었습니다. 그는 "뒤에서 아군에게 총을 쏳아댄 이들"을 반드시 찾아내겠다고 말해 열띤 반응을 얻었습니다.

9시경 민주노동당의 정당연설회가 끝나자 시민들은 거리로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집으로 돌아가긴 했지만 1000여 명의 시민은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에 맞서 단호한 거리시위를 전개했습니다. 경찰은 가두행진이 시작되자 마자 을지로입구, 청계천 방향 두 곳을 봉쇄하고 물대포 차량 3대를 동원해 진압작전을 펼쳤습니다. 경찰의 체포조는 대열 앞에서 적극적으로 구호를 외치는 시민들을 '찍어'서 연행을 시도하는 등 어제보다 더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몇몇 시민은 동료 시민들의 도움으로 연행되지 않았지만 얼마나 경찰에 끌려갔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서울광장 앞에서의 가두행진이 경찰의 저지로 막히자 시민들은 지하도를 이용해 명동으로 이동했습니다. 롯데백화점 건너편 명동 입구에 모인 500여 명의 시민은 구호를 외치며 명동 안쪽 길을 이용해 밀리오레로 이동해 정리집회를 하고 흩어졌습니다. 집회 주최측은 24일, 25일에도 계속 모여 비준을 무효화 시키자고 호소했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한미FTA 날치기 비준에 분노해 거리로 나오고 있습니다. 쉽지 않은 싸움이지만 이러한 분노는 다음을 위한 든든한 밑받침이 될 듯 합니다. 지치지 않고 끈질기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아래 사진 중 경찰의 수사 자료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는 것들은 부득이하게 모자이크 처리를 했습니다. [사진=自由魂]이라고만 표시하면 영리나 수사를 목적으로 하지 않는 이상 얼마든지 퍼가실 수 있습니다.



"야당은 1%를 위한 여의도를 탈출하라! 여기가 99%의 국회다"는 너무나 적절한 말입니다.




어두운 밤에도 밝게 빛나는 진보신당의 LED 깃발입니다. 실제로 보면 더 예뻐요.








서울광장은 스케이트장 공사 준비로 비좁았습니다. 1만5000여 명의 시민은 발디딜 틈 없이 가득 광장을 메웠고 일부는 어쩔수 없이 거리로 밀려나기도 했습니다. 집회 중간 경찰은 거리로 밀려난 시민들을 위협해 긴장감을 조성하기도 했습니다.


















9시경 집회를 마치고 가두행진을 시작하자 경찰은 물대포 차량 세대를 동원해 강제진압에 나섰습니다. 영하의 날씨에 더욱 치명적인 물대포에도 굴하지 않고 한미FTA 국회 비준에 대한 분노를 단호하게 표현했습니다. 경찰은 여라 차례 특정 시민을 '찍어' 연행을 시도했습니다.




시민들이 지하도를 이용해 롯데백화점 건너편 명동 입구에 다시 모이자 경찰은 시민의 통행은 아랑곳하지 않고 봉쇄했습니다. 앞의 시위대와 뒤의 경찰에도 불구하고 떡볶이와 순대를 파는 포장마차의 주인 아저씨는 밝은 웃음을 잃지 않으시더군요.




물에 좀 젖었더니 배가 고파지더군요. 명동 거리에서 소시지 꼬치 하나 사먹었더니 지금도 든든합니다.












500여 명의 시민은 명동 밀리오레 앞에서 11시까지 항의 시위를 계속했습니다. 이들은 24일, 25일, 26일 계속 더 많은 사람과 함께 모이자며 이날 집회를 마무리 했습니다.

Posted by 때때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