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9/12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연간노동시간'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4.24 마을 공동체 살리려면 노동시간 단축부터 (4)


[사진 한겨레]


오늘자 한겨레 신문에 실린 칼럼에서 조한혜정 교수는 '동네 나눔 부엌'을 상상해보자고 한다(한겨레 4월 24일자 30면ㆍ링크). 그는 이 나눔 부엌이 "지속가능한 삶의 시대를 열"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협동조합과 공동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이런 주장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시사인 293호에도 성북구의 '마을 만들기 사업'에 관한 글이 실렸다.

그런데 오전 6~7시에 출근해 오후 8~9시는 돼야 집에 오는 대다수 노동자들에게 동네 나눔 부엌이 가능하기나 한 걸까. OECD에 의하면 2010년 기준 한국의 연간노동시간은 2193시간으로 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로 길다. 부지런하다는 독일은 1408시간, 일본은 1733시간 일한다
(OECD Factbook 2012ㆍ링크). 주말이나 휴일에라도 시간이 나면 다행이다. 주말이나 휴일 특근은 제외하더라도 휴일 자체가 적다. 선진국들에 비해 5~13일 덜 쉰다. 2009년 기준으로 평균 휴일 수는 연차휴가 19일을 합해 25일이라고 한다(경향신문 4월 23일자 3면ㆍ링크). 깨어있는 시간의 대부분을 직장에 매여 있기에 개인 또는 가족을 위한 시간은 최소화 되기 일쑤다. 마을 공동체를 위한 시간은 더 말해 뭐할까. 마을과 협동조합의 아름다운 공동체를 꿈꾸지만 현실은 발목을 잡는다.

그래서일까. 조한혜정 교수는 "여유가 생긴 주부"와 "프리랜서"를 '동네 나눔 부엌'의 제일 첫 구성원으로 꼽는다. 시사인의 기사에서도 주부들의 참여를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전업주부라고 낮시간에 회사에 매여 있어야 하는 직장인보다 시간이 더 날리도 없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전업주부 연봉찾기 서비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서울 및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30대 전업주부의 평균 가사노동 시간은 하루 9시간40분에 달한다고 한다
(링크). 취업 노동자의 하루 평균 노동시간과 그리 다를바 없다(2009년 기준 연간노동시간 2232시간을 휴일ㆍ휴가 129일을 제외한 236일로 나누면 9시간27분정도 된다. 단 전업주부의 가사노동 시간 조사는 개인이 직접 입력한 시간을 평균한 것으로 엄밀한 조사가 아니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집안일을 도울 '아줌마'를 쓸 여유가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마을일에 신경쓸 여유가 있을리 없다. 프리랜서는 그 이름 만큼 자유로운가? 가당찮은 말이다. 직장에 다니는 노동자보다 더 가혹한 조건으로 자신 스스로를 몰아넣어야만 생존 가능한 게 대다수 프리랜서의 현실이다.

마을ㆍ공동체ㆍ협동조합 모두 좋다. 그런데 그 시작은 무엇보다 노동시간의 절대적인 단축이 되어야 한다. 정치 참여를 늘려 민주주의에 활력을 불넣기 위해서도 노동시간 단축은 필수다. 술자리 욕지거리들을 정치 참여라고 보지 않는다면 말이다. 노동조합 활동에 조합원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서도 노동시간의 단축은 전제 조건이다. 곧 있으면 노동절이다. 1886년 하루 8시간 노동 쟁취를 위해 총파업을 벌인 미국 노동자의 투쟁을 기념하는 날이다. 노동시간 단축은 자본주의 역사 내내 가장 큰 갈등의 축이었다. 지금도 다르지 않다. 다른 말들의 잔치보다 '노동시간 단축' 이 하나에 힘을 모을 방법은 없을까. 손학규의 '저녁이 있는 삶'은 매우 훌륭한 슬로건이다.

※ 마을 공동체의 형성에 좌파나 진보 지식인만 관심을 가지는 건 아니다. 건설사들은 몇년 전부터 주민 공동 편의시설인 '커뮤니티 센터'를 아파트 홍보에 적극 사용하고 있다. 처음에는 피트니스센터와 같은 것들이 중심이었지만 지금은 주민 회의실이나 독서실ㆍ카페 등 아파트 공동체를 위한 시설로 확대되고 있다. 홍보업체들은 "상류층, 그들 만의 커뮤니티"를 홍보 키워드로 사용하고 있을 정도다.

Posted by 때때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kcom 2013.04.24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건설사 이야기가 솔깃하네요! 요즘 소위 '게이티드' 아파트촌에는 인트라넷 구축도 잘 되어 있어서 한밤중에 해열제가 필요해 글 올리면 여기저기서 응답이 오고 애들 문제로 정보공유도 많이 하고.. 그렇게나 훈훈하고 좋대요. 직접 살아 보지 않고는 알 수가 없는 문화라 듣고 깜짝 놀랐어요.

    • 때때로 2013.04.24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군가 잠입취재 해봤으면 좋겠어요. 저야 홍보 관련해서 저런 키워드들을 사용하는 것만 본 것이니 제대로 알기는 어렵죠. 꼭 이상화된 공동체는 아닐지라도 아파트 부녀회의 강한 결집력은 많이들 인정하는 것이죠. 이번 시사인 기사에서도 민주당 지역 정치인들이 아파트 소유자의 이해관계에 더 밀접할 수밖에 없는 이유 중 하나로 들었더군요. 이게 입증된 사실인지는 아직 좀 의심스럽습니다. 관련한 연구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2. G.D. 2013.04.24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 그래도 열받을까 싶어 조한의 칼럼은 안 읽었습니다만... 뭐 대충 감이 오네요.
    노동시간 최장인 건 입 싹 씻고 모른 체하고 대체휴일제 하면 32조 날아간다고 발광하는 자본가들이야 뭐 말 다 했죠. 그런데 저런 식의 칼럼 쓰는 교수들도 자본가들 못지않게 짜증 납니다. 육아와 가사 등 노동력 재생산에 꼭 필요한 일을 하지만 무급이다 보니 주부의 노동력 따위 아무 떄나 차출해 공짜로 쓸 수 있는 것처럼 생각하죠. 후배들 얘기 들으면 엄마들이 아직도 초등학교에 청소니 뭐니 하며 숱하게 불려 다닌대요. 예나 지금이나 거의 변한 게 없어요.
    그런 사회 분위기도 문제지만, 저런 칼럼에서 얘기하는 '여유가 생긴 주부'라는 것도 웃기는 소리죠. 여유가 있긴 개뿔...

    • 때때로 2013.04.24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접 읽으면 더 열받죠. 글을 시작하면서부터 예로 든다는 것이 '대기업 임원'과 '고액 연봉을 받는 조카사위'니까요. 그러니까 "정말 돈이 없어 문제인가? 살펴보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돈이 너무 많아 탈이고 남아도는 집과 공간도 적지 않다"(조한혜정)고 말할 수 있는 것이겠죠. 월 200만원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가 절반이 넘는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것인지 알면서도 무시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이것과 관련해 임금(소득) 문제도 얘기해볼까 하다가 그냥 노동시간에만 집중해 정리했는데 보면 볼 수록 열받는 게 자꾸 나오는 칼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