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반자본주의 신당(NPA)의 활동가 올리비에 브장스노와 프랑수와 사바도가 함께 쓴 '생존권 혁명'이 푸른숲에서 나왔다.

반자본주의 신당은 제4인터내셔널 계열의 혁명적 공산주의자 동맹(LCR) 주도로 만든 정당. 그 이름이 말해주 듯 최근 10여 년 간의 급진화와 반자본주의 운동 성장에 기반해 있다. 1974년생인 올리비에 브장스노는 2002년과 2007년 대통령 선거에 나와 돌풍을 일으켰다. 집배원으로 일하고 있어 '붉은 집배원'이라고도 불린다.

이 책은 브장스노와 사바도가 97개의 단어로 급진 좌파의 세계관을 설명한다. 이 단어 목록에는 '영구 혁명론' '트로츠키주의'와 같은 자신의 사상적 뿌리를 나타내는 단어도 포함돼 있다. 무작위 대중을 위한 급진 사상 안내서는 아닌 듯 싶다. 300쪽이 좀 넘는 책에 많은 주제를 담았기에 충분한 설명이 이뤄지진 않았을 것이다. 저자들은 들어가는 말에서 "이 책은 우리가 실현하려는 사회 계획을 드러내기보다 기존의 사회적 논리와는 다른, 새로운 논리의 주요 골자를 소개하고자 한다"고 소개한다.

이로써 프랑스 사회당 정치인 앙리 베베르가 쓴 '좌파 아빠가 들려주는 좌파 이야기', 좌파전선의 장 뤽 멜랑숑이 쓴 '인간이 먼저다'와 함께 프랑스 좌파의 주요 정파의 주장을 살펴볼 책이 모두 나온 셈이다. 베베르의 '좌파 이야기'의 경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책이라 타 정파와의 차이가 충분히 보여지진 않는다. 멜랑숑의 '인간이 먼저다'는 대통령 선거를 위한 공약집으로 쓰였다. 좌파전선의 새로운 사회에 대한 구체적 비전을 살펴볼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자본주의 체제에 기반한 사회인지, 아니면 그 이후의 전혀 다른 원리로 운영되는 사회인지는 불분명하다. 이 세 권의 책을 통해 프랑스 좌파 세력의 자본주의 체제에 대한 입장 차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혁명'을 가장 명확히 주장한 것은 브장스노와 사바도의 '생존권 혁명'. 브장스노와 사바도는 들어가는 말에서 마오주의에 대한 비판적 언급을 빼놓지 않고 있다. 표지는 브장스노와 사바도의 '생존권 혁명'이 가장 예쁜 것 같다.

Posted by 때때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