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9/12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태평로'에 해당되는 글 1

  1. 2015.11.15 11월 14일 민중 총궐기
2015. 11. 15. 22:22

11월 14일 민중 총궐기 기록/기억2015. 11. 15. 22:22

2015년 11월 14일. 오전 중 그치리라던 비는 하루종일 흩뿌렸다. 그래도 비옷을 챙겨입은 사람들은 서울시청 앞으로 모여들었다. 짧은 집회를 끝낸 이들은 청와대로 향하고자 했다. 그러나 태평로의 청와대 방향은 이미 이중 삼중의 경찰 차벽과 차단선으로 막혀있었다. 종각으로, 신문로로, 대열은 흩어져 청와대로 향했다.


서울시청 앞 광장에 노동자대회를 마친 노동자들이 경찰청 방향으로 우회해 신문로로 향하고 있다. [사진 自由魂]

그러나 길은 없었다. 사람들은 목소리로, 스프레이 글씨로, 스티커로 소리를 냈지만 그 소리가 차벽을 넘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길을 막은 노동자들이 박근혜 퇴진과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요구하는 스티커를 경찰 차벽에 부치고 있다. 몇몇은 스프레이 도료를 이용해 비에 젖은 도로에 '박근혜 퇴진' '국정화 반대'라는 글씨를 썼다. [사진 自由魂]

대답은 물대포와 무장한 경찰력의 공격으로 되돌아왔다. 많은 이들이 비보다는 물대포의 최루액에 젖었다. 매케한 냄새는 종로 거리까지 장악했다. 동행한 이가 고통스러워 해 잠시 피해봤지만 종각 넘어 종로 2가에서도 매케한 냄새는 은은하게 퍼져 있었다.


내가 목격한 바에 따르면 경찰은 태평로 방향 3대, 종각 방향 3대, 신문로 방향 2대의 물대포 차를 동원해 노동자ㆍ농민 대열을 공격했다. 70대의 한 농민은 경찰이 머리를 겨눠 쏜 물대포에 맞아 의식불명 상태에 놓였다. [사진 自由魂]

그런 한 편 텅 빈 거리는, 모든 경찰이 청와대를 보호하기 위해 동원된 그 시간 텅 빈 종로 거리는 차 없는 거리 행사라도 열린 듯 시민들로 채워졌다. 경찰도 차도 없는 거리에 무슨 사정인지 알지 못한 시민들은 거리에서 자유를 누렸다.


경찰이 청와대를 방어하기 위해 모두 동원된 시간 시민들은 텅 빈 종로 거리에서 자유를 만끽했다. 경찰력이 미치지 않은 곳 자유로운 즐거움만 가득했다. [사진 自由魂]

Posted by 때때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