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이명박 시대는 좌파에게 많은 고민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아파트값에 굴복해 이명박의 손을 들어줬던 사람들이 불과 몇 개월 만에 '기껏 쇠고기' 갖고 정부를 위기의 벼랑으로 몰아넣었죠. 이명박과 한나라당 정부에 대한 온갖 조롱과 비아냥이 넘쳐남에도 작년 여름 세종로를 가득 채웠던 대중은 다시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초의 촛불논쟁에 이어 하반기는 그리 뜨겁지는 않지만 중요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른바 '체제논쟁'이죠. '체제논쟁'이란 이름이 붙었지만 80년대의 사회구성체 논쟁만큼 뜨거운 토론이 오가진 않고 있습니다. 약간은 김이 빠진게 논쟁의 한쪽 당사자인 손호철 교수가 10월 들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틈틈이 읽고 고민하기에 좋은 글들이라고 생각하기에 함께 공유하기 위해 여기에 남깁니다.

논쟁의 시작은 조희연-서영표가 '마르크스주의 연구' 2009년 가을호에 기고한 '체제논쟁과 헤게모니 전략'으로부터 비롯됩니다. 이 글에서 저자들은 손호철 교수의 87년 체제론-반신자유주의 전략에 대해 비판적으로 논합니다. 이 논문을 레디앙(www.redian.org)의 정상근 기자가 기사화 하면서 논쟁은 시작됩니다. 아래는 관련 논쟁글들을 특별한 논평이나 요약 없이 제목과 기사 링크로만 정리합니다.

[레디앙 기사] "손호철 97년 체제론은 경제주의적 편향"

[손호철] 내가 '신자유주의 환원론자'라굽쇼? "87년 체제론에 대한 왜곡에 답한다"

[서영표] 일상의 정치공간에 대한 통찰 부족 추상적 논의-경험주의 편향 넘기 위해

[손호철] "기꺼이 '이론주의자'가 되겠다" '공허하고 추상적인' 체제논쟁의 이유

[조희연] 진보좌파, 87년 체제 진정한 계승자 돼야 '반신자유주의 헤게모니 정치' 고민하자

[조희연] "좌파는 유연한 연합전략 구사해야" "08년 체제는 87년 체제에 대한 역전"

[최원] "유연화는 민주당 헤게모니로의 종속" 조희연-서영표와 라클라우-무페 … 김대중-노무현에 대한 착각

[이승원] '선거 환상'에서 벗어나는 계기 되어야 민주후보-독자후보 논쟁 넘어 삶의 변화로

[이종보] 진보, 반대의 거점에서만 맴돌아 97년 체제 복합규정과 '유연 헤게모니 전략'

[조희연] "무엇이 진정한 민주주의인가" 헤게모니 전략과 '민주주의적 변혁주의'

[최원] 08년 체제 강조는 '결국 비지론' 의심 … 헤게모니 전략에 앞서 좌파 혁신을

[최원] 김대중-노무현, 민주주의를 공격했다 … 경제주의에 빠진 사람은 조희연 교수"

------------

[참고 ①] '민주주의의 외부와 급진 민주주의 전략' 성공회대 급진 민주주의 세미나 창간준비 1호, 2009

[참고 ②] 사회변혁과 헤게모니 에르네스토 라클라우, 샹탈 무페(현재 절판)

Posted by 때때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5.13 14:49

[촛불 1년] 논쟁의 시작 쟁점2009.05.13 14:49

촛불 1주년을 즈음해 두 권의 책이 나란히 출간됐습니다.


그대는 왜 촛불을 끄셨나요?  당대비평 기획위원회|산책자


미네르바의 촛불  조정환|갈무리


조정환의 책은 '그대는 왜 촛불을 끄셨나요?'에 대한 비판으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이택광이 자신의 블로그에서 반비판을 하면서 논쟁이 시작됐죠. 아직 두 권의 책을 모두 읽지는 않았기에 이 논쟁에 본격적으로 끼어들 수는 없습니다. 뒤늦게 참여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나중에라도 되돌아보기 위해 관련 글들을 모아봤습니다. 물론 아래 글 이후에도 이택광과 조정환의 블로그엔 더 진행된 논쟁 글이 있습니다.

ㆍ이택광 '조정환의 촛불론'
ㆍ조정환 '이택광의 『미네르바의 촛불』 비판에 대한 반비판 1. 폭동과 봉기'
ㆍ신기섭 ''촛불 담론' 논쟁이 본격화 하려나'
ㆍ최원 '촛불논쟁 시작?'
ㆍ한윤형 '촛불, 혹은 변해야 하는 것들'

물론 위에 소개된 블로그를 제외하고 다른 곳에서 이 논쟁의 흔적도 발견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아마도 운동권만의 찻잔속 폭풍으로 그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하지만 2008년의 촛불에서 가장 먼저 반성하고 다른 대안을 모색해야 할 집단이 운동권이라고 생각하기에 이 논쟁은 의미있어 보입니다. 그런 면에서 최원이 "더 급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분명히 있었는데, 그것을 하지 못한 것은 사실, 촛불의 잘못이 아니라, 운동 선수들 및 진보진영의 무능력 탓이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과제로서 "촛불문제에서 핵심적인 문제 가운데 하나는 어떻게 대중투쟁의 중심을 만들어내면서도(그리하여 작년처럼 무기력해지지 않으면서), 그것을 동시에 견제할 길을 찾아낼 것인가" 를 제기하는 것에 동의합니다.(최원의 블로그 '촛불논쟁 시작?')

Posted by 때때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